본문 바로가기
오늘의 맞춤법

[알쏭달쏭 맞춤법] 계산해서 계제하다 vs 게제하다 / 쓰레받기 vs 쓰레받이

by 정돈된 하루 2020. 10. 18.
728x90
반응형

 

<알쏭달쏭 맞춤법>

 

 

 

 

알면 ~하는 맞춤법을 알아보는 시간입니다.

 

이번에 알아볼 맞춤법은 아래 두 가지입니다.

 

 

계산해서 계제하다 vs 게제하다


쓰레받기 vs 쓰레받이

 

 

'계산해서 계제하다 / 게제하다'

흔하지 않은 맞춤법이라서 생소한 문제입니다.

무슨 단어가 올바른 맞춤법일까요? 

 

 

 

그다음은 국어 시험 단골 문제입니다.

쓰레받기 / 쓰레받기

쓸 때 은근히 헷갈리는 맞춤법 중 하나입니다.  

하나만 올바른 맞춤법이라고 합니다.

 

 

 

정답과 해설은 각각 사진 밑에 있으니

잠깐 생각해보신 후, 정답을 맞혀보세요!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첫 번째 문제

계산해서 계제하 vs 계산해서 게재하다

 

 

 

여기서 정답은 바로!

'계산해서 계제하'입니다.

 

 

 

'계제하다'는 셈을 따져서 제할 것을 제한다는 뜻을 쓸 때 쓰는 말입니다.

즉 계산할 계  덜 제 를 뜻합니다.

 

1. 셈을 따져서 제할 것을 제함.

 

 

 

 

< 비슷한 단어 더 알아보기 : 게재하다> 

 

계제하다와 모양이 비슷한 단어인 '게재하다' 뜻도 함께 알아볼게요.

게재하다는 '걸 게 揭',  '실을 제 載' 한자를 써서 게재하다라는 말이 됩니다.

 

1. 글이나 그림 따위를 신문이나 잡지 따위에 실음. 

 

맞춤법은 비슷하지만 이렇게 뜻이 완전히 달라지네요.

 

 

 

익숙하지 않은 '계제하다' 맞춤법을 눈에 익히기 위해서 활용 문장을 만들어보겠습니다.

 

<'계제하다' 활용한 문장 만들기>

임금과 관련된 민감한 정보이므로 제대로 계제해서 올려야 한다.

이 숫자는 이미 계제된 숫자이므로 따로 계산이 필요 없습니다.

 

 


 

 

이어서,

 번째 문제도 풀어볼까요?

 

쓰레받이 vs  쓰레받기




청소도구들

 

 

 

 

정답은 바로'쓰레받기'입니다.

 

 

 

 

눈에 익은 맞춤법 문제 중 하나죠?

국어 시험 맞춤법 단골 문제입니다.

 

 

 

'쓰레받이'가 아닌 '쓰레받기'가 정답인데요.

비로 쓴 쓰레기를 담아내는 기구는 '쓰레받기'입니다.

청소할 때 쓰레기나 먼지를 한 곳에 담는 도구를 뜻하죠.

 

 

 

쉽지만 헷갈려서 어려웠던 문제!

쓰레받기가 올바른 맞춤법이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<결론>

계산해서 계제하다

쓰레받기

올바른 맞춤법입니다.



반응형


댓글0